제주여행 by 젊은노인

제주여행.

고독했다.

고독한건 혼자였기 때문이 아니었다.

함께이기 싫었기 때문에

혼자인게 좋았기 때문에

혼자인게 좋을 수 밖에 없었던 많은 이유들 때문에 고독했다.

제일 좋았던 순간을 떠올려봤는데

묘하게도 제주가 아닌 광주에서의 대화였다.

공감하고 기분을 공유하며 통한다는 느낌을 받을 때의 기쁨.

덧없다.

여행도, 투쟁도.

덧있는 것은 무엇보다 벗인것을.



사진을 정리해보려 한다.

하지만 단 하루 화창했던 이번 여행의 많은 순간들은

실은 사진이 없는 공백들에

들어있음을 알기에

사진에 별로 기대를 안하고 있다.

사진은 그저 기억의 근거일 뿐.



여행은 무언가 멋진 자연의 아름다움을 보기 위해서도 아니고

좋은 사진을 찍기 위해서도 아니고

남들에게 자랑하려고도 아니다.

곱씹어 생각해보매

여행은

자신을 발견함에 그 의의가 있다.


힘들거나 피곤할 때 나도 모르게

내안에 문득문득 치밀어 오르는 생각들,

그 낯선, 여과되지 않은 느낌과 생각들

그것이 바로 나의 속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