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임 by 젊은노인

모임, 이란건 결국 사람의 합인데. 구성하는 사람들이 바뀌면 결국 모임의 성격도 바뀌는 법. 그래도 그 모임의 성격을 일관되게 가져가는 것은 모임의 기치이며 구호이며 합의된 가치관일텐데. 그것들이 실종되면 모임의 성격의 일관성 역시 실종되는 법.


술을 안 먹는 사람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술집에 가서 돈을 똑 같이 걷는 것은 폭력이다. 술 먹는게 '정상' 이 되고 술 안먹는게 '비정상' 이 되면 결국 나는 그 집단에서 '장애'를 겪는 것이다.

다리가 불편한 '장애인'과 굳이 축구나 농구로 점수 경쟁할 필요는 없다. 따라서 나는 같은 공간에 있지만 술을 먹는게 아니고 대화를 한다. 또 즐거움과 편안함과 친밀함을 느낀다. 그런데 즐거움과 편안함과 친밀감이 남지 않는다면 나는 그 술에 대해 내가 지불한 돈, 내가 열심히 몸이 아파가면서 일한 돈(오늘 내가 쓴 돈 2만원은 다섯시간을 꼬박 일해야 번다)이 아쉬워진다. 나는 결국 '술자리'라는 곳의 지배적 규범인 '술'에 대한 장애로 인한 소외의 공간에 적나라하게 노출 된다.

마음이 떠났고, 남은것은 미련이리라.

떠나자 인도로, 네팔로.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