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자 by 젊은노인

#
맹자가 양 혜왕을 만났다. 왕이 말했다.
 " 어르신이 천 리를 멀다 않고 오셨으니 우리나라에 이익이 되겠군요."
맹자가 대답했다.
 " 왕께서는 하필이면 이익을 말씀하십니까? 인의가 있을 뿐 입니다.
   왕께서 '어떻게 하면 우리나라에 이익이 될까?'하시면 대부들도
   '어떻게 하면 우리 가에 이익이 될까?'하고, 사와 서민들도
   '어떻게 하면 나에게 이익이 될까?' 하게 됩니다.
   이렇게 윗사람과 아랫사람이 서로 이익을 다툰다면 국가가 위태로워질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대통령을 생각해보았다.
또 우리나라의 정치인, 고위공직자들을 떠올려보았다.
또 우리나라의 사람들을 생각해보았다.

여러분, 부자되세요.

위태로운 대한민국.

#
안정된 생업이 없으면서도 안정된 마음을 품는 것은 오직 선비에게만 가능한 일이고,
백성으로 말하자면 안정된 생업이 없으면 안정된 마음도 없는 법입니다.
그런데 안정된 마음이 없으면 방탕하고 편벽되고 사악하고 사치한 짓을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리하여 이들이 마침내 죄를 저지르게 한 다음 처벌한다면
이것은 백성을 그물로 긁어서 투옥시키는 짓입니다.
어찌 어진 사람이 군주 자리에 있으면서 백성을 그물질할 수 있겠습니까?


비정규직, 쌍용, 용산이 떠오르는 구절
정치나 칼이나 사람을 죽이는 것은 마찬가지일텐데
정치로 사람을 죽여놓고 죽이지 않았다 하는 것은
칼로 사람을 찌르고 내가 찌른 것이 아니라 칼이 찌른 것이다 하는 것과 같다.

#
맹자가 말했다.
양자(楊子)는 '자기를 위하는 것'을 주장했으니, 깃털 하나 뽑아서 천하가 이롭더라도 그렇게 하지 않았다. 묵자(墨子)는 '사랑을 겸하는 것'을 주장했으니, 이마를 갈아 닳아서 발꿈치가 되더라도 천하에 이롭다고 생각하면 행했다. 자막(子莫)은 그 중간을 주장했다. 중간을 주장하는 것이 도에 가깝기는 하지만 중간을 고집하면서 [최선의 선택이 무엇인지]저울질 하지 않는다면 한쪽을 고집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한쪽을 고집하는 것을 미워하는 까닭은 그것이 도를 해치기 때문이다. 그것은 한 가지만 취하고 나머지 백 가지는 폐하는 것이 된다.
 -진심-

중도, 혹은 양비론을 생각하며.

#
맹자왈
"이익에 완벽한 자는 흉년도 그를 죽일 수 없고, 덕성에 완벽한 자는 나쁜 세상도 그를 어지럽힐 수 없다."
-진심-

아무리 큰 가뭄이 와도 천석꾼, 만석꾼은 그들의 재산을 유지한다.
아무리 큰 경제 위기가 와도 부자들은 오히려 그들의 재산을 불리는 것을 본다.
세상이 아무리 타락하고 악하다 하여 자신을 지키지 못할 까닭이 있는가.
때가 악하니 자신의 덕성을 좀 더 살펴야겠다.

#
학계(당시의 관직자)가 말했다.
"저 계는 많은 사람들에게서 욕을 먹습니다."
맹자가 말했다.
"상심하지 마오. 선비는 특히 구설수가 많은 법이오. <<시경>>에 '마음의 걱정이 근심스럽고 근심스럽거늘/여러 소인배들에게 노여움까지 당한다네'라는 구절이 있는데, 바로 공자의 경우였소. 또한 '그들의 노여움을 없애지는 못했지만/그렇다고 나의 명성을 잃은 것은 아니라네'라는 구절도 있는데, 바로 문왕의 경우였소.

공자도, 문왕도 구설수가 있었다. 아니 많았다.

#
선비가 해서는 안 될 말을 한다면  이는 말로 아첨하는 것이요. 해야 할 말을 하지 않는다면 이는 침묵으로 남에게 아첨하는 것이다. 이것은 모두 담 넘어 도둑질하는 것과 같다.
 - 진심 -

아첨과, 침묵은 같다. 곧 도둑질이다.
우리시대에 아첨하는 자들과 침묵하는 자들은 누구인가?

#
孟子曰
대인[권력자]에게 유세할 적에는 그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그의 당당함을 의식해서는 안 된다. 축담높이가 몇 길이나 되고, 서까래가 몇 자나 되는 [집을 갖는] 그런 짓을 나는 뜻을 이루더라도 하지 않을 것이다. 음식이 한 길이나 진열되는 밥상을 받고 수백 명의 시녀와 애첩들을 거느리는 짓, 그런 짓을 나는 뜻을 이루더라도 하지 않을 것이다. 마냥 술 마시고 말 달리는 데 빠지거나 사냥터에 수천대의 수레가 뒤따르는 짓, 그런 짓을 나는 뜻을 이루더라도 하지 않을 것이다. 그들이 하는 짓은 모두 내가 하지 않을 것이요, 내가 행할 것은모두 옛 법이다. 내 어찌 그들을 두려워하겠는가?
-진심-

그렇다. 나는 그런 짓을 뜻을 이루더라도 하지 않을 것이다.


#
孟子曰
마음을 기르는 데는 욕심을 줄이는 것보다 더 좋은 것이 없다. 사람됨에 욕심이 적은 사람은 비록 마음을 보존하지 못할 때가 있더라도 간혹 그럴 뿐이다. 사람됨에 욕심이 많은 사람은 비록 마음을 보존하는 때가 있더라도 간혹 그럴 뿐이다.

그렇다. 욕심을 적게 갖고 있어야 내가 품은 뜻을 지킬 수 있다. 혹은 그 자체가 나의 뜻이 될 수도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